work

BEST COLLECTION

Profile

KOREAN

       2003  독일 뉘른베르크 국립미술대학 금속공예학과 전공

                 졸업 마이스터 슐러.Ulla Mayer 교수 사사(Germany)

       개인전

       2005 제1회 개인전(경인 미술관)   서울

       2008 제2회 초대개인전(한국공예문화진흥원)   서울

       그룹전

       2014  한국의 공예전.   인도(래드 포트)

       2013  2013콜렉트 사치 갤러리  영국

       2013  2013Exhibition of l,Atelier France  프랑스

       2011  핀란드 디자인 박물관. 한국의 디자인전.

                (핀란드 공예박물관)  핀란드

       2011  프랑스 마레 갤러리 기획초대전   프랑스

       2011  메종 오브제 박람회   프랑스

       2010  한국 도자재단 기획초대전 MIX UP   이천

       2009  갤러리 라이프,주전자,전   서울

       2009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초대작가전   청주

       2007  망치+조형전. 공예문화진흥원   서울

       2005  Raus 뉘른베르크미술대학 동문전   독일

       2004  Kararu 한일 공예교류전 ,한국공예문화진흥원   서울

       2004  제14회 국제 은 공예트리엔날레   독일

       2003  Small objects for the   독일

       2003  every use 코블렌즈   독일

       2003  Handgepaeck 독일 뉘른베르크 미술대학 그룹전

                ‘한국 공예문화진흥원’   서울

       2003  Inhorgenta 국제공예박람회 뮌헨   독일

       2002  뉘른베르크 Silversmith 초대전

                ‘함부르크 공예박물관’   독일

       2001  뉘른베르크 Silversmith 초대전

                ‘로젠하임 공예박물관’  독일

       2001  Talent 국제공예박람회   독일

 

 

 

 

ENGLISH

       2003  Graduate from Akademie Der Bildenden

                  Kuenste, Nurnberg

                 studied under Meisterschueler Prof, Ulla Mayer

                  (Germany)

       Solo Exhibition

       2005 The 1st solo Exhibition in Kyungin Museum

                  of Fine Art Foundation

       2008 The 2st solo Exhibition in Korean Craft

                  Promotion

       Group Exhibitions

       2011 Korea Craft, Gallery Mare (France)

       2002 Annual Exhibition, Special guests Nurnberg

                  Silversmithe

                 (Hamburgs Art and Craft Museum)

       Fair

       2013 collect Saatchi Gallery

                  (UNITED KINGDOM London)

       2013 Exhibition of I, Atelier in 2013, (France, Paris)

       2011 Maison & Objet (France Paris)

       2003 Inhorgenta, International Craft

                  Art Fair(Germany Munich)

       Award

       2004 The 14th Internationnal Silver

                  Triennale(Germany)

       2001 Talent, special show at the international

                  Craft fair

                 (Germany Munich)

       Present

       Association Member of Bayerischer

                  Kunstgewerbe-Verein (Germany)

       AUAG Operator of Metal Craft Workshop

 

Abstract

ENGLISH

 

       Containing Daily Life, Contained in Daily Life

       Creating a 'tool' that sympathizes with daily life

       and containing it'in a tool'

       

If you had to choose a work of art closest to our daily life, it is of course the objectsof craftwork. The craftwork, which is a work of art most practical and is the most wonderfully and finely shaped among daily supplies, can be said as a genre that stands exquisitely on the boundary of art and utility. Among them, especially the craftwork made up of meta' has excellent function and durability compared to other craftwork. Also, is more interesting because with the delicacy and sharpness of metal, you can seek perfect shape and fine adornment at the same time, and it is also easy to meet with other various materials.

       

       Our daily life is a series of work always containing

        and sharing something.

When we contain and share, 'bowl' is an absolutely necessary tool. A bowl' has sincerity when contains something inside. so a 'container' a work Of art can Come into our daily life when it wants to contain or hold something. Kettle and vase, which the artist Min-sik Ahn has been hardly working on for last 10 years, are also a tool and daily container that interconnects to a 'bowl' in the fact that it presents sincerity of containing something inside them. Through this piece of art, he expresses both the exterior that seems to contain something, and the interior that wants to contain something even when it is empty So we can feel the sincerity that we contain our daily life inside his work. and we are always contained inside the daily life.

       

       It is totally empty without sympathy with daily life.

What is it that we want to finally contain and share through daily life, which moves one thing here from there and share it with oneself and others? It is a warm emotion that sympathizes through objects, called ‘mind’. As a complex that contains utility and shape undivided from daily life, the artist's mind that wants all objects to seem close and be used truly is contained in every single piece of work and sympathizes with us Looking at Min-sik Ahn’S work, it seems that he is an artist with great skills in dealing with metal. But if you look more closely to his work. you may think that rather than his great skills in dealing with metal, it is the artists sincerity to sympathize warmly with daily life which is transferred to the metal.

       

       Culture Columnist, Yeon-sook Chung    

KOREAN

 

 

       일상을 담아, 일상 속에 담겨 일상과 교감하는

       '도구를 '도구 안에' 담아 만들다.

       

우리의 일상과 가장 밀접한 미술품을 꼽으라면 그것은 당연히 공예품일 것입니다. 가장 실용적인 도구로서의 미술품이자. 일상용품 중에서 가장 조형미가 뛰어나고 수려한 공예품은 예술성과 실용성의 경계에 절묘하계 서 있는 장르라 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금속을 재료로 한 공예품은 기능과 내구성의 측면에서 다른 공예품에 비해 탁월합니다. 그리고 금속 특유의 정교함과 예민함으로 완벽한 조형미와 수려한 장식미를 동시에 추구할 수 있고. 다른 다양한 재료와의 만남 이 용이해 더욱 흥미로운 작업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우리의 일상은 늘 무엇인가를 담고 나누는 일련의 작업입니다.

우리가 담아 나누는 행위를 할 때 반드시 필요한 일상적인 도구가 바로 그릇입니다.그릇은 그 안에 무엇인가를 담고 있 을 때에 진정성을 지닙니다. 그래서 미술품으로서의 용기(容器)도 무엇인가 담고자 하고 품으려 할 때 우리의 일상안으 로 들어올 수 있습니다. 작가 안민식이 지난 10여년 간 골몰해 작업하고 있는 주전자와 화병 등 역시 그 안에 무엇인가를 담고자 하는 진정성을 표출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릇과 맥락을 같이 하는 도구이자 일상의 용기 (容器 )입니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무엇인가 담고 있는 듯한 외형과 비어 있을 때조차도 늘 무엇인가 담고자 하는 내면을 동시에 표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의 작품에서 우리는 우리의 일상을 담고 있고. 우리의 일상 속에 늘 담겨 있는 듯한 진정성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일상과 교감하지 않으면 텅 비어 있을 뿐입니다.

이곳에 있던 것을 저곳으로 옮겨 담고. 그것을 자신과 타인이 나누어 갖는 일상을 통해 우리가 궁국적으로 담고자 하는 것. 나누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은 물체(物體)를 통해 교감하는 따뜻한 정서. 즉 ‘마음’일 것입니다. 일상과 분리되지 않은 실용성과 조형성이 함께 담긴 하나의 복합체로서 모든 작품들이 가깝게 느껴지고 진정으로 쓰여지기를 바라는 작가의 마음 역시 작품 하나하나에 담겨 우리와 교감합니다. 작가 안민식의 작품을 보면 금속의 성질을 아주 잘 다루는 작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찬찬히 작가의 작품을 들여다 보다 보면 어쩌면 그가 금속을 잘 다룬다기 보다는 일상과의 따뜻한 교감을 원하는 작가의 진정성이 금속에도 잘 전달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문화칼럼니스트 정연숙    

CONTACT US

Min-Sik Ahn

Address

  • Seoul, Korea
  • Seodaemun-gu
  • 15, Sinchon-ro